Loading...

팝업레이어 알림

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.

53,085명 알림 받는중
 
9월 27일 화요일 간추린 아침뉴스입니다. 

●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론 오미크론 BA.1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된 코로나19 2가 백신 사전예약이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. 사전예약 우선 대상은 면역저하자와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, 60세 이상 고령층 등이며, 다음달 11일부터 접종 받을 수 있습니다. 

● 윤석열 대통령이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한미동맹을 훼손했다고 밝히자 야당은 거짓 해명이라며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논의하기로 하면서 정국 경색이 심화하고 있습니다. 

●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고강도 긴축으로 인한 달러화의 초강세로 영국 파운드화가 역대 최저로 폭락하는 등 글로벌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있습니다. 위안화와 엔화 역시 휘청거리면서 중국은 4년 만에, 일본은 24년 만에 외환시장에 개입해 총성 없는 각국의 환율전쟁이 본격화됐습니다. 

● OECD가 내년 세계 경제와 주요 20개국, G20의 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했습니다.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사상 최저로 폭락하면서 금융위기 공포감까지 감돌고 있는 가운데 뉴욕 증시 3대 지수 모두 하락했습니다. 

● 북한이 한미 합동훈련은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붙이는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. 핵무기 선제사용을 공식화한 핵무력정책 법제화는 미국의 적대정책 때문이라며 유엔의 대북 제재는 인정하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. 

● 예비군 부분 동원령에 반발한 러시아의 한 남성이 징집센터에서 총격을 가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. 러시아 중부의 학교에서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3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. 

●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관내 기업들의 현안을 해결해주고, 그 대가로 성남FC에 후원하도록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3번째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. 네이버와 차병원까지 압수수색 함으로써, 사실상 수사를 원점에서 다시 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. 

●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 대한 현장감식이 오늘 이뤄집니다. 정부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현대백화점 측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. 

● 거액의 예산을 들여 취항했지만, 방제작업을 하지 못하는 초대형 방제선 엔담호의 불량 장비가 해경이 주관한 검사에서 합격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. 합격 판정 과정에 의문이 일고 있습니다. 

● 기아에서 신차를 구매한지 1년 만에 심각한 고장이 나 소비자원에 신고를 했는데, 기아 팀장이 직장으로 전화를 걸어 왔습니다. 이 소비자는 그룹 계열사인 현대모비스 직원이었는데, 팀장은 신고를 철회하라며 인사상 불이익까지 거론했습니다. 

● 대우조선해양이 20여 년 만에 새 주인을 맞이하게 됐습니다. 2조 원 투자 의사를 밝힌 한화그룹이 인수 예정자로 선정됐습니다. 방위산업과 에너지 사업에서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. 

● 코로나19 이후 부채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정부가 마련한 새출발기금 채무조정 프로그램이 오늘부터 온라인 사전신청을 받습니다. 연체 90일 이상의 부실 대출자로 인정되면 순부채의 최대 80%까지 감면받고, 90일 미만의 부실 우려 대출자는 원금 조정 없이 이자 감면만 받을 수 있습니다. 

● 지구의 소행성 충돌 위험에 대처하기 위한 인류 최초의 지구 방어 시험이 오늘 실시됩니다. 미국 항공우주국, NASA는 오늘 무인우주선을 소행성과 충돌시켜 궤도 변경 여부를 확인하는 시험에 나섭니다. 

● 문화재청은 우리 민족의 전통놀이인 윷놀이를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히고, 그 배경으론 윷놀이의 역사성과 학술 연구 주제로서의 높은 활용도 또 윷놀이가 가족 및 마을 공동체를 중심으로 꾸준히 전승되고 있는 점 등을 들었습니다. 

● 요즘 산에 가보면, 때이른 단풍이 온 것처럼 곳곳이 울긋불긋한데, 이게 집단으로 말라죽은 소나무들이라고 합니다. 온난화로 재선충의 숙주가 되는 벌레들의 활동 범위가 넓어졌는데, 소나무의 면역력은 이상 기후 때문에 약해졌다는 겁니다. 이렇게 가면 2060년대에는 백두대간 일부 산간에서만 소나무를 볼 수 있을 거라는 전망까지 나옵니다. 

● 국내에서 거래되는 암호화폐의 시가총액이 반년새 반토막 났습니다. 지난 6월 말 기준 암호화폐의 시가총액은 23조원으로 55조를 기록한 지난해 하반기보다 58% 감소했는데요.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긴축으로 시장의 유동성이 줄어들고, 루나와 테라 사태로 인한 신뢰 하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. 

● 앞으로 재건축 시공사가 조합에 금융기관 이주비 대출 외에 추가로 이주비를 빌려주겠다고 제안할 수 있습니다. 조합원들의 이주비가 모자라 진통을 겪는 재건축 사업에 숨통을 틔워주고자 그동안 금지했던 규제를 푼겁니다. 

● 일부 국내 증권사가 국내 주식 1주를 소수점 단위로 쪼개 사고팔 수 있는 소수점 거래를 시작했습니다. 예를 들어 1주에 100만 원 하는 주식을 1만 원어치만 사겠다고 주문하면 증권사는 고객 계좌에 해당 주식 0.01주를 넣어주는 방식입니다. 

● 한국은행 총재가 소비자물가는 상당 기간 56%대의 오름세를 이어갈 거란 전망을 내놨는데요. 환율이 물가 상승의 추가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도 말했습니다. 다만 최근 환율 상승은 글로벌 달러 강세에 따른 것으로, 올해 원화 절하 폭은 주요국 통화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분석했습니다. 

● 최근 원재룟값 상승으로 가공식품 가격도 줄줄이 오르고 있는 가운데, 삼양식품이 주력 제품인 라면 대신 과자 가격을 인상합니다. 삼양식품은 사또밥과 짱구, 뽀빠이 편의점 가격을 1,300원에서 1,500원으로 15.3% 올리기로 했습니다. 언제부터 올릴지는 내부 협의 중이라고 합니다. 

● 고故 이건희 회장이 기증한 이른바 이건희 컬렉션을 전국 각지에서 볼 수 있게 됐습니다. 전시는 올해 광주와 부산을 시작으로 내년엔 대구와 대전, 청주 등 7개 지역에서 개최되며 2024년 전북, 제주, 충남에서 마무리될 예정입니다. 

● 코로나 사태 이후 3년 만에 부산국제영화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문을 엽니다. 353편의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며,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슬픔의 삼각형 등 해외 영화제 수상작이 가장 먼저 상영됩니다. 개봉을 앞둔 아바타의 속편도 일부 공개 할 예정이고, 넷플릭스를 비롯한 국내외 OTT들의 신작도 선보일 예정입니다.

출처간추린 아침뉴스이하 생략... 
(전체 간추린 뉴스는 퀵뉴스 앱에서 확인 가능 합니다) ---------------------------- 주요경제지표 ---------------------------- ● 환율(1달러): 1,427.00원 ● 코스피 : 2,223.86(-3.02%) 52주최고 : 3,134.46 52주최저 : 2,220.94 ● 나스닥: 10,981.81(+1.66%) 52주 최고 : 16,212.23 52주 최저 : 10,565.14 ● 다우존스 : 29,539.52(+0.95%) 52주 최고 : 36,952.65 52주 최저 : 29,161.12 ● S&P500 : 3,698.34(+1.18%) 52주 최고 : 4,818.62 52주 최저 : 3,636.87 ● 국제 금값 : 1,645.00(+0.71%) 52주 최고 : 2,078.80 52주 최저 : 1,627.70 ● 국제 유가: 78.73(+2.63%) 52주 최고 : 130.50 52주 최저 : 62.43 ---------------------------- 주요코인가격 ---------------------------- ● 비트코인 : 28,854,000원(+4.55%) 52주 최고 : 82,700,000원 52주 최저 : 23,800,000원 ● 이더리움 : 1,983,500원(+3.52%) 52주 최고 : 5,900,000원 52주 최저 : 1,201,500원 ● 리  플 : 680원(+1.19%) 52주 최고 : 1,610원 52주 최저 : 384원 매일 아침 간추린뉴스 푸시 알림 받기 https://quicknews.co.kr/app
- 마지막업데이트 : 2022-09-27 23:59:45

[20221209 아침뉴스] [20221208 아침뉴스] [20221207 아침뉴스] [20221206 아침뉴스] [20221205 아침뉴스] [20221202 아침뉴스] [20221201 아침뉴스] [20221130 아침뉴스] [20221129 아침뉴스] [20221128 아침뉴스]